내가 애걸복걸하는 직업을 가진건가?

2008. 12. 28. 14:53

오늘 한국일보 11월 24일자 신문을 우연히 보게 되었다. IPR 직원들의 인터뷰를 다룬 기사였다. 한겨레 선배님이신 공모모 선배님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요즘 IPR이 은근 매스컴을 많이 타는 듯...)

[설득, 부탁, 애걸 ... 그래도 당당한 예술인] 흠... 현실적 표현이 담긴 제목이지만.. 썩 마음에 들지는 않았다.
기자관계와 매체 릴리즈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되어 PR 에이전시의 현실적 모습들이 나오지만..

PR 워너비나 현직에 있는 사람들이라면 모두 알만한 이야기..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기자들이 생각하는 홍보인들의 모습이었다. 기자와의 쫒고 쫒기는 비생산적 모습들..
기자들 역시 편하지많은 않았나 보다...
나 역시 입사 초기(아직 초기지만..) 크게 데인적이 있어 마음에 상처를 간직하고 있다.

힘들고 밤새고 사람관계 어렵고.. 등등등... 많은 이야기들이 있지만.. 세상에 그렇지 않은 직업이 있을까?

하지만 PR인들만의 근성과 자부심!  성과로 부터오는 성취! 이러한 것들이 마약처럼 계속 배우게하고 인사이트 있는 PR인으로 거듭나게 하는 동력이 아닐까?

기사에서는 예술인이라 칭하였지만,, 난 진정한 비지니스 맨 이라 생각한다.

철저한 이성을 중심으로한 비지니스 맨. 건승이다!!

carlos PARK PR/In-houes life , , , ,

  1. Blog Icon
    hamin

    이 세상에 쉬운 일은 없다는 것~ 얼마만큼 자신이 그 일에 열정이 있느냐에 달려 있는 듯 싶다는.. 꼭 건승하길!! 화이팅~

  2. 오빠 힘내요!!!!!!!!!!!!!!!!!!!!! 비지니스맨이라는데 크게 공감!

  3. 기사가 써억~ 유쾌하지는 않네요. ㅋㅋ 그래도 현실적인 부분도 인정해야겠죠. 카를로스님의 말씀에 100% 공감입니다. 비즈니스이기 때문에 가능한거죠...ㅎㅎ 주말 평안히 보내세요.

  4. 네- 기사가 썩 유쾌하지는 않지만-
    기자가 생각하는 홍보인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인간적으로 이해는 되지만 비지니스기 때문에...
    황코치님도 남은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5. 오옷. 이거야말로 <하소연 홍보대행사 AE의 하소연>(트랙백 검)에 딱인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