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로스의 도쿄여행!] DAY 2-2. 건담은 거기 있었다.

2009. 9. 2. 09:00

비너스 포트에서 나와보니 밖은 벌써 해가지고 시커먼 하늘만 보였습니다. 모노레일에서 잠깐 보았던 건담 머리가 뇌리를 스치며, 빨리 가지 않으면 건담의 모습을 제대로 보지 못할것 같은 불안감이 들었죠.
참고로 건담은 오전 10:00 ~ 오후 08:00 까지만 공개가 된답니다.

건담을 보기위해 해변 공원으로 이동하는 동안 심장이 요동치고, 두근 거리는 등 매우 흥분한 상태였죠.
건담을 본 감동을.. 무어라 말로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정말 말문이 턱 막히더군요.

사진으로 감상하시죠-







8:00. 환상적인 마지막 건담쇼까지 본 후
건담을 본 감동을 그대로 한국에 가져오고 싶어, 바로 옆에 부스에 마련된 피규어 샵에 갔습니다. 길게 늘어선 줄의 끝의 찾아 서려는 순간. "오늘은 끝났으니 내일 다시 오세요" 라는 직원의 말에 잠시 당황했지만, 내일이면 이 땅을 떠나 한국으로 가야하는 운명이기에, "오늘은 이 곳에서의 마지막 날이다. 좀 봐달라"라며 애걸복걸해봤지만 꿈쩍도 않더군요. 터덜터덜- 걸어나와 친구들과 꼬치에 맥주한캔을 들고 레인보우 브릿지를 감상했습니다. 피규어를 사지 못한 서운함을 시원한 바닷바람과 함께 날려버리고...

돌아오는 길에 신주쿠에 있는 돈키호테라는 잡화점엘 갔었는데, 그곳에서 진정한 일본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식품부터 명품, 잡화 등등등 한 건물안에 가득한 이국적인 상품들- 너무 흥분해서 사진도 못 찍고 마구 주어 담았더니.. 새벽 4시 더군요.

친구들은 유카타를 저는 패미콤을 샀답니다. 라면과 일본 음식도 한가득 사서 숙소로...
돈키호테는 정말 강추! 도쿄를 간다면 꼭 가보시길!

이제 토쿄 여행기는 여기서 마무리 하려고 합니다. 마지막 날은 전날 지진과(4도 였음) 폭우로 인한 기상 악화로 공항까지 가는 JR이 지연되는 등 문제가 많아- 공항까지 가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해 뭔가를 해보지는 못했구요.

다음번에는 조금 덜 더워보이는 9월 이후에 또 한번 가고 싶네요.


Carlos.

carlos PARK 일상생활 건담, 도쿄여행, 신주쿠, 여행, 오다이바 건담, 유카타, 패미콤

  1. 이거로군...쳇 피규어는 반다이코리아에 가면돼...난 거기회원증도있어...ㅋ

  2. 역시 건담은 눈으로 봐야- 사진으로 그 감동을 느낄 수 없음.

  3. 오오오~~~남자들의 로망 건담!!건담!! 저렇게 큰 건담은 진짜 지구를 지키겠어요!ㅋㅋ

  4. 저녁 8시에 마지막 쇼?를 한번 하는데, 머리가 움직여 깜짝 놀랬습니다^^ㅎ

  5. ㅋㅋ 이거 진짜 춈 크군

  6. 쫌 많이 큼.ㅎ

  7. 와, 저게 바로 그 유명한....건담...;;; 웅장하도다...진짜로. 말만들었을땐 별 생각안했는데, 남성미가 물씬....멋지네.

  8. 남성미- 그런거 좋아 하시는 군요-ㅎ 뷰몬님~~ 성향 파악!! ㅋㅋㅋ

  9. Blog Icon
    노다메

    건담도 보시고 멋지십니다^^

    만화나 애니 좋아하시나봐요..

    저도 만화랑 애니 좋아해서

    이번에

    """"""재패니메이션 성지순례"""

    라는 책 썼거든요..

    아실거라고 생각하지만

    하루히나 케이온 듀라라라 러키스타 명탐정코난

    배경이 되었던 실제의 장소들을 모아

    낸 여행책이랍니다.^^ㅋㅋ

    님처럼 적극적인 분들이 있기에

    우리나라 만화계가 밝다고 봅니다.

    그저 팬에 머물러도 좋구요..^^

    더욱 발전하는 님이 되시길

    기도드릴게용

    건강하시구용^^

[카를로스의 도쿄여행!] DAY 2-1. 오다이바는 쇼핑 천국?!

2009. 8. 31. 09:00

둘쨋날. 쇼핑에 천국! 볼거리가 많아 일본인들도 많이 찾는 오다이바로 출발했습니다. 모노레일을 타고 들어가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엄청난 인파로 1시간여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습니다.

모노레일에서 보는 도쿄의 명물, 레인보우 브릿지. 그리고 항구의 모습들- 오랜만에 보는 바다에 설레는 마음은 감출수가 없더군요.


볼거리가 많은 오다이바! 첫 번째 코스는 '비너스 포트'. 시시각각 변하는 인공 하늘, 유럽에 온듯한 실내 인테리어-. 비너스 포트를 구석구석 보기 위해서는 하루가 부족할 정도로 엄청나게 큰 쇼핑몰이었습니다. 제가 도착 했을 때는 일본의 유명 그룹인 GRAY의 기타, 티셔츠 등이 전시되는 전시장이 문을 열어 더욱 사람이 많았습니다.

HISTORY GARAGE.
어려서 부터 자동차와 로봇을 좋아했었습니다. 오다이바의 최종적 목적도 건담을 보러 가는 저에게 또하나의 즐거움을 주었던 HISTORY GARAGE. 일본 자동차의 역사 뿐만아니라 세계 최고의 자동차와 미니어처를 전시해 놓은 흥미로운 곳이었죠. 쭉 전시된 자동차들을 보고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프라모델 샵.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미니카를 구입했습니다.


시원한 분수가 있는 비너스 포스에서의 쇼핑을 마치고-
도쿄에 여행을 온 목적(같이간 친구들은 아님.) 건담을 보러 갔습니다!

carlos PARK 일상생활 도쿄여행, 레인보우브릿지, 비너스 포트, 쇼핑, 오다이바, 오다이바 건담, 일본여행, 히스토리게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