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5대 광고 트렌드!!

2009. 12. 18. 11:41


광고 시장의 변화는 마케팅의 최전선에 있다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Nielsen Wire에서 2010년 5대 광고 트렌드를 발표했네요.

해외 사례이지만, 한국과의 격차가 크게 느껴지지 않아 소개해 드립니다. 한국 역시 방통융합과 신문법 개정 등으로 미디어 컨버젼스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죠. 특히 광고 시장에서는 미디어랩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 되고 있어 큰 변화를 가져 올 것이라 예상이 되는데요. 요즘은 생활에서도 미디어 컨버젼스를 느낄 수 있습니다. 디지털 방송이 일반화 되어 TV 방송 도중 광고를 볼 수 있는데요. 간단한 리모컨 조작만으로 상품을 사고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었죠. 아직 시작 단계이지만 계속적으로 다양한 광고 모델이 개발 되겠죠?!

스마트폰에 대해 저 뿐만이 아니라.. 할말이 많으신 분들이 꽤 계실꺼라 생각됩니다. 근래 아이폰이 들어오면서 스마트폰에 대한 파이가 순식간에 커지고있습니다. 오죽하면 요즘 첫 인사가 "안녕하세요?"가 아닌 "아이폰 사셨어요?"라는 개그가 나올 정도니까요. 파이가 커지면 당연히 광고가 따라오게 됩니다. 오늘 한국 일보에서는 "아이폰 유저의 마음을 유혹하라" 라는 기사가 실렸는데요- 스마트폰 시장을 통한 광고, 기대 됩니다.

소셜 미디어. 위에서 언급한 스마트폰도 인터렉티브하고 즉각적인 소셜 미디어 활용에 한 몫 한다고 생각 하는데요. 트위터, 미투데이 등을 통한 홍보, 광고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앞선 포스트에서 저희 사 브랜드 중 하나도 미투데이를 활용하고 싶어 고민 중에 있습니다. 같은 소셜 미디어를 활용하더라도 일반 유저와 홍보를 수단으로 하는 기업 유저와의 갭을 어떻게 극복 할 것인지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 중에 있죠. 여튼, 소셜미디어는 이제 온라인, 오프라인의 개념을 버리고서라도 큰 광고와 홍보의 큰 트렌드가 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2010년의 광고 트렌드가 순식간에 변화 할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지만, 점차 소비자와 기업간에 1:1이 되어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게 됩니다. 무엇을 숨기고 감추며 포장하는 광고보다, 상품, 브랜드, 기업의 가치를 공감하고 느낄 수 있는 광고. 이제 커뮤니케이션이 중심이 된 광고가 핵심이 되지 않을까요?

carlos PARK Marketing 2010년 광고 트렌드, 광고, 미디어 컨버젼스, 소셜미디어, 스마트폰, 커뮤니케이션, 홍보

  1.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2.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맥도날드, 고객과 신선한 대화를 나누다.

2008. 10. 30. 15:00

2008년 11월 초부터 맥도날드(McDonald's)가 새로운 세대에걸맞는 글로벌 포장을 도입한다. 세계 118개국에 산재해 있는 모든 McDonald's는 앞으로 2년간에 걸친 이번 포장 공개에 참여하게 되며 이 공개는 브랜드 역사상 가장 광범위한 공개가 될 것이다. 새 포장은 브랜드의 식품 품질에 관한 얘기가 전면과 중간에 실리고 매일 약 5600만여의 고객들에게 직접 전달된다.

[AsiaNet] 맥도날드, 신세대 글로벌 포장 첫 공개


맥도날드의 새로운 Package 디자인이 공개 되었다. 최근 식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는 안정성과 위생 그리고 원산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중국의 멜라민 사태 등으로 세계적으로 악화된 식품 시장에서 맥도날드가 먼저 한 발을 내 딛었다.


맥도날드 글로벌 마케팅 담당 수석 임원 Mary Dillon은 "우리의 새 포장은 McDonald 식품의 품질에 관한 얘기를 우리의 고객들과 나누는 신선한 방법"이라고 말하고 "사람들이 우리의 음식에 대해 많이 알면 알수록 더욱 더 그것을 사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마케팅 시도의 참신함에도 불구하고 맥도날드의 새로운 마케팅은 그간의 세계적 안티를 벗고 진정성을 갖고 고객과 대화를 할 수 있을지 지켜 볼 일 인듯 하다. 세계 최대 프렌차이즈 패스트푸드 회사가 안전한 원재료와 식품공급에 선언적 표현을 하였다. 뒤따른 후발 업체들의 행보 역시 지켜봐야 겠다.

carlos PARK Marketing Junk food, Package Design, 마케팅 전략, 맥도날드, 식품 안정성

불황극복 마케팅 전략!

2008. 10. 20. 13:12

중앙일보 10월 20일 : 불황이라도 □하면 지갑 연다.(링크)
삼성 : 불황? 다 줄여도 이럴 땐 지갑 연다.(링크)

제일기획은 지난 19일 불황기에 증가하는 소비자 구매유형과 이에 따른 기업들의 불황기 마케팅 전략인 '불황 5계'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 9월 수도권에 거주하는 20 ~ 49세 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및 포커스 그룹 인터뷰 방식을 통해 조사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96%가 현재 상황을 불황이라고 인식하고 있으며, 소비 규모는 전년 같은 기간을 100으로 보았을 때 평균 67.5%로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1. 이성적 설득보다 '원초적 본능'

소비자는 경제 압박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감각적인 것에 끌리는 경향을 보인다.

사례 : 처음처럼, 2005년 7% 점유율에서 2008년 7월 24%으로 상승
        "심각한 뉴스보다 이효리가 좋다."




2. 보상심리를 채워주어야


'나를 위한 작은 소비' 작은 돈으로 누리는 사치

사례 : 고가 아이스크림 메뉴의 상반기 매출 급증
         초콜릿, 주류, 담배 등




3. 젊은 층은 불황에 둔감


가족 부양 의무가 없고, 유행과 외모에 민감한 20대는 불황의 영향을 덜 받는다.

사례 : 8월 국내 맥주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19%증가, 젊은층이 선호하는 수입맥주는 51% 급증




4. 가족 마케팅이 먹힌다


어려울수록 가족을 찾는심리. 개인소비부담(86%) 가족을 위한 소비 포기 못해(75%)

사례 : 가족가치 강조 광고. 동서식품 맥심, 신한카드, 래미안, 닌텐도 위(wii)



5.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라


값이 조금 비싸도 신뢰가 가는 브랜드를 택한다.

사례 : 빈폴 케시미어 스웨터.
        "제대로 된 옷을 사서 오래 입자" 소비자 심리 겨냥.





carlos PARK Marketing 마케팅 전략, 불황극복

미래 고객예측 역량을 강화하려면 -LG경제연구원

2008. 10. 16. 11:41


전략의 정확성 보다 민첩성이 중요하다.

“5~10년 전에는 목표와 전략을 세우고 그것을 따라가면 되었다. 그러나 그것은 더 이상 적용되지 않는다. 이제는 매달, 매주, 매일 단위로 전략을 새롭게 해야 한다.” 
                                                            
- 노키아(Nokia)의 전 사장 페카-알라 피에틸라(Pekka-Ala Pietila)



미래 고객예측 역량이 약한 이유

1. 제품 매니저(PM-Product Manager)가 모든 업무를 총괄한다.
2.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가정들을 검증하지 않아 고객예측의 정확성이 떨어진다.
3. 리더의 목표가 곧 고객예측이다.
4. 예측의 어려움으로 선도기업의 것을 그대로 모방한다.



미래 고객예측 강화 방안

1. PM에게 모든것을 일임하지 않고 새로운 예측팀 필요하다.
2. 여러 가정들을 논리적 해결하려는 노력필요하다.
3. 외부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기울여야 한다.
4. 고객예측에 대한 내부적 공감대를 형성하여야 한다.

 

과거와 달리 고객예측이 까다롭고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들다. 대분의 기업에서는 FGI나 설문조사 등 전통적인 방법으로 미래 고객예측을 하려고 한다. 실제적으로 이러한 방법들이 미래예측에 대한 큰 도움을 주지 못하기 때문에 야후나 소니같은 글로벌 기업들은 기존 시장조사방법론을 폐지한다. 이에 앞서 궁극적으로 고객이 원하는 것을 찾아 내기 위한 고민이 필요하다. 이러한 고민을 PM이 모든 것을 수용할 수 없다. 전문적팀을 두고 지속적 연구가 필요하다. 또한 리더의 목표가 미래의 목표가 되지 않도록 주의하며 내부 구성원들이 모두 이해 가능한 목표설정을 하여야 한다.

carlos PARK Marketing

Seth Godin: Sliced bread and other marketing delights

2008. 9. 26. 09:00



차를 타고 가다가 소를 보았다.
"와! 소다" 흠..... 누가 그럴까?

하지만 보라빛 소가 있다고 생각해 봐라!
"와! 소다" 저절로 입에서 나올것이다. 아마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는 사람도 있을것이다.

그런 마케팅을 하라!

mlik l milk l mlik l milk l mlik l milk l not milk

carlos PARK Marketing Seth Godin, 보라빛소

  1. Seth Godin, 역시 멋짐.

  2. 정말 멋진 분인듯 해요! 어렵지 않고 쉽게 설명해 주시니ㅋ

구글폰, 새로운 경쟁력으로 시장에 나왔다.

2008. 9. 25. 19:49
[중앙일보]
공통점은 구글폰이나 아이폰 모두 개방형 플랫폼이라는 점이다. 다양한 응용프로그램을 누구나 만들어 팔 수 있다. 아이폰은 ‘애플 앱 스토어’를 통해 여러 업체에서 개발한 게임이나 각종 유틸리티를 0.99~9.99달러에 판다. 수익금의 30%는 애플이 가져간다.
구글 역시 G1 출시에 맞춰 ‘안드로이드 마켓’을 열었다. 개발자가 구글의 승인 없이도 자유롭게 프로그램을 등록할 수 있다. 수익금은 모두 개발자와 이동통신업체 몫으로 돌아간다. 구글은 검색·지도·메일 등에 붙는 광고를 통해 수익을 올린다. 구글의 세계 검색시장 점유율이 60%를 넘는다. 에릭 슈미트 구글 CEO는 “구글이 모바일 시장에 진출하는 근본적인 목적은 모바일 인터넷의 보급에 있다”고 말했다. 마케팅과 온라인 광고에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먼저 구축하겠다는 의미다. 오픈하이머의 샌디프 아가월 애널리스트는 “구글이 앞으로 3년 동안 모바일 시장에서 48억 달러가량을 벌어들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구글폰이 공개 되었다. 개방형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사업자가 나오거나 개인의 새로운 수익 창출원이 생겨났다. 구글은 플랫폼만을 제공하고 이에따른 광고 및 기타 수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구글의 새로운 수익창출원을 기대해 본다.

carlos PARK Marketing 개방형 플랫폼, 구글, 구글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