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로스의 도쿄여행!] DAY 2-1. 오다이바는 쇼핑 천국?!

2009. 8. 31. 09:00

둘쨋날. 쇼핑에 천국! 볼거리가 많아 일본인들도 많이 찾는 오다이바로 출발했습니다. 모노레일을 타고 들어가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엄청난 인파로 1시간여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습니다.

모노레일에서 보는 도쿄의 명물, 레인보우 브릿지. 그리고 항구의 모습들- 오랜만에 보는 바다에 설레는 마음은 감출수가 없더군요.


볼거리가 많은 오다이바! 첫 번째 코스는 '비너스 포트'. 시시각각 변하는 인공 하늘, 유럽에 온듯한 실내 인테리어-. 비너스 포트를 구석구석 보기 위해서는 하루가 부족할 정도로 엄청나게 큰 쇼핑몰이었습니다. 제가 도착 했을 때는 일본의 유명 그룹인 GRAY의 기타, 티셔츠 등이 전시되는 전시장이 문을 열어 더욱 사람이 많았습니다.

HISTORY GARAGE.
어려서 부터 자동차와 로봇을 좋아했었습니다. 오다이바의 최종적 목적도 건담을 보러 가는 저에게 또하나의 즐거움을 주었던 HISTORY GARAGE. 일본 자동차의 역사 뿐만아니라 세계 최고의 자동차와 미니어처를 전시해 놓은 흥미로운 곳이었죠. 쭉 전시된 자동차들을 보고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프라모델 샵.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미니카를 구입했습니다.


시원한 분수가 있는 비너스 포스에서의 쇼핑을 마치고-
도쿄에 여행을 온 목적(같이간 친구들은 아님.) 건담을 보러 갔습니다!

carlos PARK 일상생활 도쿄여행, 레인보우브릿지, 비너스 포트, 쇼핑, 오다이바, 오다이바 건담, 일본여행, 히스토리게라지

[카를로스의 도쿄여행!] DAY 1-2. 하라주쿠와 시부야는 복잡하다.

2009. 8. 19. 08:30

하라주쿠 가는 길-. 신주쿠 역 앞에서 "박카스"같은 일본의 드링크제의 프로모션을 봤습니다. 국내에서도 시내 중심가에서 특이한 프로모션을 많이 봤지만, 이렇게까지.. 할 줄은..


암벽등반 벽을 세워놓고 시민들이 직접 올라가 경품을 제공하는 방법! 벽을 타는 시민보다는 그 옆에서 중계를 하는 여성이 박진감 넘치는 분위기를 만들어 사람들의 이목을 확 끌어 당기더라구요-. 찬찬히 지켜보고 싶었지만- 하라주쿠로-.....

1. 일본의 젊은이들은 유카타를 입는다.


엄청나게 빽빽한 사람들- 보도블럭은 보이지 않고, 검은 머리들만 움직이는 그 곳, 바로 하라주쿠입니다. 좁은 길 움직이는 머리들을 찍으려는 외국인들은 또 길 초입에서 다들 카메라를 든 손을 번쩍들어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저 역시 찾아보기 힘든 장면을 사진에 남기려- 그 외국인들과 함께 손을 번쩍! 했습니다.

한국은 한복, 일본은 기모노가 있지요. 한국 사람들은 명절이나 되야 한복을 한번 입을까 말까 하죠. 뭐- 개량한복이 나오기는 했지만.. 일본 거리 곳곳에서 '유카타'를 입는 일본인들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강아지들 옷까지 상품화-

2. SPA 한국과 비슷.


이번 도쿄 여행은 쉼 보다는 패션, 인테리어 등의 쇼핑의 목적이 강했습니다. 한국에서 볼 수 없었던 H & M, TOPSHOP에서의 쇼핑은 굿- 특히 곧 한국 상륙 예정인 H & M은 정말 기대가 되더군요. ZARA와 비슷한 가격대의 비슷한 스타일의 라인업이었는데,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대형 SPA를 뒤로 한채 로드샵 쇼핑에 나섰습니다. 역시 도쿄의 패션은 로드샵에서 시작이 된 듯한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모두 다른 각양각색의 컨셉으로 무장한 샵들- 운동화를 좋아하는 저는 마음에 드는 뉴발란스 운동화 앞에서 한참 서 있다가- '환율, 여행 첫날..' 등 잡 생각 때문에 운동화를 사질 못했네요... 한국와서 엄청 후회 중입니다.

한국은 명품 샵들이 쭉 모여있죠! 그들만의 성과 같은 샵과 손님의 재정 상태 파악을 최우선 과제로 여기는 직원들... 누구나 쉽게 접근하기 힘든게 사실입니다. 도쿄는 길 곳곳에 명품 로드샵이 있고, 들어서면 ABC 마트와 다르지 않게 친절한 직원들의 태도. 편안하게 둘러 볼 수 있도록 최대한 배려를 하더군요-


홍대 뒷 편의 상수동과 같은 조용하고 한적한 길이 하라주쿠에도 있네요- 시부야까지 걸어가는 길에 조용한 뒷 길 구경도.

3. 시부야의 밤

시부야에 도착했더니.. 벌써 해가- 시부야만 돌아도 2박 3일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매우 넓은 지역이었습니다. 드 넓은 이 곳을 다 볼 수 없어서 둘 째날 다시 오기로 하고 일부만 돌았는데요, 여러분께 소개 할만한 샵이 있어 잠깐 말씀드려요. "도큐핸즈" 습한 날씨 속에서 하루종일 걸어다녀서 이미 지쳐있었는데, 도큐핸즈로 들어서는 순간 힘이 솟더라구요. 지하부터 6층까지 였던가? 미로같은 건물 속에 카테고리 별로 신기한 제품들이 가득했어요. 특히 '파티용품'은 한국에서 찾기 힘든 아이템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가격대가.. 조금 센 것이 단점이라면 단점.

시부야에서 첫째날의 여행을 마감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더위가 여행일정을 더디고 힘들게 했지만, 시부야에서의 마지막 맥주 한잔으로 하루의 피로를 날려버리고 호텔로 가는 길- 택시에 올랐는데 웬만하면 택시는 권하지 않으려구요.. 친절하고 좋지만... 기본 요금 740엔의 엄청난 택시비..

carlos PARK 일상생활 H&M, 뉴발란스, 도쿄, 도쿄여행, 도큐핸즈, 로드샵, 시부야, 일본여행, 자라, 탑샵, 하라주쿠

  1. 내가원하는건 건다무

  2. 건담은... 이번 여행의 액기스니깐! 담주에 공개!!

  3. 일본가서 택시를 왜 타 ㅋㅋㅋ

  4. 너무 덥고.. 힘들고.. 그렇게 까지 비쌀 줄은...ㅠ

  5. ㅋㅋ 잘 읽었어요. 1부도. 3부도 기대하고 있어요~

  6. 감사합니다^^

  7. 나도 하라주쿠는 잠깐 있었고, 시부야는 좀 많이 돌아다녔는데...볼 게 많더군ㅋㅋㅋ근데, 택시를 타다니....나는 무조건 지하철 ㅋㅋㅋ
    글보니깐 또 가고 싶당....

  8. 여행 후휴증이란 이런 걸까요- 시내에 나가 간판만 봐도 시부야 생각이 나고, 술집엘 가도 도쿄생각에 잔 술 마시고... 저도 너무 너무 다시 가고 싶어요~

[카를로스의 도쿄여행!] DAY 1-1. 서울에서 도쿄의 신주쿠까지

2009. 8. 17. 08:30

8월! 여름 휴가의 절정인 이때, 카를로스는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을 다녀왔습니다. 일본 곳곳을 돌아보며 다양한 문화를 체험해 보고 싶었지만, 2박 3일의 짧은 휴가가 허락치 않더군요. 그리하여 선택한 도쿄! 일본 뷰티와 패션의 중심지며 세련된 아시아의 정수를 보여주는 그 곳! 너무 행복한 여행이었습니다.

처음 여행을 계획하면서 여행사를 통한 패키지, 자유여행 중 고민을 하다가 여행에서 조차 짜여진 일정대로 움직여야 하는 조직 생활보다는 자유로움이 보장된 자유여행을 하기로 했습니다. 휴가 성수기인 8월 초여서 항공과 숙박을 구하기 힘들었지만, 여행 동안은 한결 자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1. From Seoul To Tokyo


공항 면세점에서 잠깐의 쇼핑을 한 뒤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짧은 비행시간 동안 식사, 담요 및 이어폰, 면세품 판매, 음료 등등 많은 서비스를 해야하는 스튜어디스님들은 앉을 시간도 없이 매우 바쁘게 움직이더군요. 잠깐 동안의 비행이 끝나고 도착한 나리타 공항.

흐린 날씨와 조용한 공항 내부는 춥기까지한 한기가 돌았고, 온통 마스크를 착용한 공항 직원들은 더욱 긴장감을 고조시키더군요. 비행기를 타기 전, 라이타로 버리고 100ml 이내의 화장품 역시 담아오지는 않았지만 웬지 모를 위압감이 뼈 속 까지 차가운 기온을 전달해 왔습니다. 일본의 첫 모습.. 저희 일행을 그리 반기지 않는 듯해 조금은 찝찝한.. 느낌이-

한국은 얼마전 개통한 9호선을 제외하고는 모두 국가가 운영하는 지하철이지만, 일본은 민영화된 지하철이라 한국 보다는 복잡한 시스템으로 움직여, 자칫 하면 지하철에서 헤메이는 흉한 꼴을 보일 수 있어서 여행객들에게 "패스"는 필수지 않을까 해요-. 저는 '스이카&넥스' 패스를 이용했어요. 나리타에서 호텔이 있는 신주쿠까지 가장 빠르게 갈 수 있는 JR 나리타 익스프레스 편도 승차권과 시내 교통 카드 겪인 스이카를 할인된 가격에 여행자들에게만 판매한답니다. 맏겨논 수하물이 없어서 패스를 사고 바로 신주쿠로 고고씽!



신주쿠의 모습입니다. 어떠세요? 전 처음에 너무 한국과 비슷해서 깜짝 놀랬습니다. 구석구석 서울에서 볼 법한 건물들과 나와 비슷한 사람들- 이거이거 나의 첫 해외 여행지를 너무 잘 못 선택한게 아닌가 하는 조금의 후회까지..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너무 다른 나라라는 사실이 눈에 보이더 군요..

이러저러한 도쿄의 첫 인상이 머릿속에 스칠 때쯤, 흐린날씨에 태양은 보이지 않지만, 한국보다 높은 습도 때문에 숨이 턱턱 막혔습니다. '휴- 이거 일본말 한마디도 못하고 날도 더운데... 호텔까지 잘 찾아 갈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2. 남자 1 + 여자 2 ?!


남들은 이상하다는 여자 2에 남자 1가 떠난 도쿄 여행의 숙소입니다. 남들은 뭐라지만- 우리는 너무 좋아서 입이 귀에 걸릴 정도...ㅎ 무거운 짐을 들고 호텔까지 걸어가느라 진이 빠졌지만, 시원한 찬물 샤워 한번에 다시 원기를 충전하고 하라주쿠와 시부야를 향해 고고씽-

carlos PARK 일상생활 교통패스, 도쿄여행, 신주쿠, 인천공항, 일본여행, 자유여행

  1. 난..건...건다무를 보고싶다...어...어서...

  2. 다음 주를... 기대 하시라-ㅎ

  3. 우리 좀 만나야 되겠는데?ㅋㅋㅋ 호텔 깔끔하고 저렴해 보여서 나도 저리로 가고 싶당. 근데 1탄이 너무 짧은 거 아녀!!!

  4. 이건 단지 예고편에 불과해- Coming Soon!!
    덧. 저 호텔은 유럽계 호텔로.. 올해 신주쿠에 생긴 깔끔한 호텔임.

  5. 여행 멤버의 조합이 진짜 새롭다 ㅋㅋㅋ
    얼른 2편 보여주센

  6. 색다른 멤버 조합이 더 즐거운 여행을 만들었죠!ㅎ 2편은 내일 공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