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와 미투 속 연예인들! 가십을 넘어선 커뮤니케이션 가능 할까? 위기는 어떻게?

2009. 7. 19. 21:47

요즘 사회적 큰 이슈 중 하나인 트위터. 그 시작은 무엇이었을까요? 많은 사람들이 김연아의 트위터를 이야기합니다.

<관련기사 링크>

이 후 한국에서도 트위터의 사용자 수가 급증하고 트위터와 관련된 기사, 포스트 등이 쏟아져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형 서비스인 미투데이에서는 많은 10대 여성의 사랑을 받고 있는 2NE1의 맴버들이 가입을 하고 네이버를 통한 대대적인 광고를 하고있습니다. (NHN에서 미투데이를 인수하였습니다.)



2NE1, 김연아와 같은 사회적 유명인사들은 개인의 사생활들 침해 받지 않을 정도에서 자신의 개인적 일상을 어느정도 공개하여 인기의 유지, 어느정도의 커뮤니케이션(쌍방향성이라 말하기엔 조금 부족한..) 효과를 보고 있으며, SNS 기업은 이들을 통해 빅-이슈를 확보하고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고 더 많은 소셜네트워킹을 만들어 낼 수 있어 윈-윈하는 전략입니다.

여기에 요즘은 "소통"에 목마른 정치인들까지 속속 모여들고 있는 형국이죠.

이 모든 사람들이 원하는 것은 대화. 즉,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이미지와 이슈를 확보하여 자신들에게는 꼭 필요한 '인기'를 유지하는 것이 목적이 아닐까 합니다.(연예인이던, 스포츠 스타던, 정치인이던..)

자신의 ID를 개설한 유명인들은 많지만 정작 소셜네트워킹을 위한 사용법, 혹은 웹 2.0의 기본인 공유, 개방, 참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모습들이 많이 보입니다. 일 예로 미투데이의 2NE1의 공간은 단 시간 동안 많은 미친이들을 확보하고 있으며, 2NE1의 일상 하나하나에 격한 반응을 보이고 대화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매일같이 미투데이의 메인 화면에서는 2NE1 맴버들의 얼굴을 볼 수 있게 되었죠.


포스트 하나 당 100~200개의 댓글이 달리지만, 2NE1의 답글은 단 하나도 찾아 볼 수 없습니다. 물론 100개가 넘는 미친이들의 댓글에 하나하나 응대하는 것은 엄청난 시간을 요하며 전부를 응대하는 것은 무리가 있지만, 2NE1이 포스팅을 하는 패턴을 살펴보면 미친이와의 대화보다는 어느 정도의 홍보와 이미지 메이킹을 위한 포스팅이 대부분임을 알 수 있습니다. (지극히 개인적 판단일수도 있음.)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문제점이 있지만, 일단 이들이 참여를 했다는 것은 트렌드로 발전한 SNS가 사회적 대화의 도구로서 성장의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는 겁니다.

이쯤에서 Carlos는 이러한 생각을 해봤다!

만약 이들 중 누군가에게 위기 상황이 발생한다면?!

이들은 SNS에서 어떤 반응을 보일까? 물론 기존에 싸이월드라는 국내 최대의 SNS에서 부정적 이슈에 대한 이들의 다양한 반응들을 보아왔다. 격노, 변명, 회피, 침묵, 사실확인 등등등 다양한 형태로 자신들에게 일어난 이슈에 대해 표현을 하고 대중들은 각 사태에 대한 판단을 위해 그들의 미니홈피를 방문하고 이슈에 대한 개인적인 판단을 내렸습니다. (기자들 조차...)

새로운 SNS는 직접적인 대화의 툴과 모바일 기술과의 연동을 통해 매우 빠른 이슈의 전환이 가능한 서비스 임으로 유명인들에게 새로운 이슈가 발생했을때 많은 사람들이 쉽게 그들이 이용하는 SNS에 접근하여 빠른 피드백을 기대하고 있을 것 입니다.

부정적 이슈에 대해 미니홈피에 자신의 견해를 밝힐때는 시간적 여유가 있습니다. 회사와 상의를 하거나 심사숙고 한 뒤 대화를 시도해도 늦지 않다는 것이죠. 하지만, 미투데이나 트위터와 같은 실시간을 요하는 SNS에서는 부정적 이슈의 전파와 함께 동시적인 접속과 피드백을 필요로 합니다.

연예인, 유명 스포츠 스타, 정치인 등 각자의 이유로 SNS를 활용하기 위해 뛰어들지만, 위기상황에 대한 고민까지 했을지? SNS의 밝은 면만을 기대하고 뛰어들지는 않았을지? 자신에 대한 부정적인 이슈가 발생했을 때, SNS를 어떻게 활용하고 이슈에서 벗어나기위해 노력할 것인지..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carlos PARK Social-media 2NE1, SNS, 김연아, 미투데이, 소셜네트워킹서비스, 소셜미디어, 웹 2.0, 위기관리, 유명 스포츠 스타, 정치인, 트위터

  1. Blog Icon
    sdf

    19+ 동영상찾으세여?

    일로오시면무료감상가능함니다..

    http://19icosswe.cun.kr

  2. 꼭 댓글을 원츄해야 하는건 법칙은 아닐듯...근데 김연아도 그렇고 뭐 글로벌한 유명인들...트위터에 글 잘안쓰더라....ㅋㅋㅋ 2ne1은 아직까진 느무 열심히 올리던데...ㅋ

  3. 이들에게 쌍방향성 커뮤니케이션을 기대하는 사람들이 은근 많았던 듯..ㅋ (저도 그 중 한명임.)ㅋㅋ

  4. 2ne1도 약간 자연스럽게 미투를 하면 좋을텐데, 글을 올리면 늘 4명이 동시에 우르르 올려서 약간의 부자연스러움이^^;;(실제로 그때가 짬이 나서 순수히 동시에 올리는 걸 수도 있겠죠ㅋ)

  5. 순수한 눈으로 보고 싶지만... 제가 너무 속세에 찌들었을까요?ㅎ 그래도 이들로 인해 SNS가 빅-이슈가 되었다는 건 고무적이라고 생각해요^^

  6. 후폭풍.. 기대함 !!!ㅋ

  7. 2NE1의 팬들?ㅠ (저도 팬이에요~)ㅎ

  8. 그래서 저는 애초에 기대 안 하고 관심도 없었습니다. 미투도 트위터도, 단지 주변에서 하니까 같이 한 것뿐.... 에혀혀혀~
    그나저나 기자들이 자주 쓰던 "***씨는 자신의 미니홈피에 &&&라고 심경고백을..." 이라는 말이 "***씨는 트위터로... $$$씨는 미투데이로..." 이렇게 되는 날이 금방 올 것 같긴 하군요 ㅎㅎ

  9. 아직 유명인들이 적절히 활용하지 못해서.. 위기상황에 대한 이야기는 없지만- 벌써 미투데이나 트위터에서 그들의 일상을 이야기하는 매체들은 많아 진듯해요-ㅎ

  10. 당신의 또 다른 유용한 인터넷 사이트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디든지 이외에 진짜 좋은 의미의 코드 정보를 일종의 것으로 구입할 수 있습니다? 나는 우리가 구현하는 순간, 나는 디자인을 빼내 정보의 이런 종류에 관한 얘기했습니다 걸 벤처 소유하고있다.

Carlos = 2NE1 = Twitter = Followers

2009. 7. 13. 08:30

트위터 계정을 열어놓고, 사용하지 않았었는데요! 요즘 트위터 광풍 덕분에 사용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 온 것 같아요! (원래는 미투를 중심으로 마이크로 블로깅을 한답니다!)

정보의 흐름이 매우 빠른 트위터에서는 국내는 물론 국외의 정보까지.. 주로 소셜미디어, PR, 코스메틱, 매거진 등의 정보를 주고 받는데 주력할꺼에요, 현재 미투는 일상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서로 주제가 겹치지 않는다면 두 SNS 모두 운영이 가능 할 것 같아요.

소셜 미디어에서 혼잣말이란.. 그것만큼 지루하고 재미없는 커뮤니케이션 툴도 없을 꺼에요. 본격적으로 트위터를 하기로 마음먹은 이상~. 미투만큼이나 열심히 해보려구요.

많이 많이 Follow해주세요!

2NE1의 Fire!!! 다들 아시죠? Carlos의 트위터에 많이들 Follow 해주시라는 의미로 동영상 하나 갑니다!  "내가 저 끝까지 데려갈께 Follow Follow ME!!" 끝까지 한번 가봅시다! 트위터의 끝엔 뭐가 있는지요-ㅎ



동영상 일부만 편집했더니... 저작권의 문제가 걸리네요... 시원하게 처음부터 끝까지!!


carlos PARK Social-media 2NE1, Follow, SNS, 마이크로블로그, 미투데이, 트위터

  1. 나 어제 댓글달랬더니 차단되어 이써쓰요 엉엉

  2. 그런 기능이 있을 줄이야... 인공지능일까요?

  3. iness was conducted with suitcases stuffed with cash. He dabbled in bootlegged DVDs, running popular titles to US bases that were hard to reach for Westerners.Then, he heard complaints about the lack of good tailors inside the Green Zone, the heavily fortified US and Iraqi headquarters in Baghdad. Scores of excellent Iraqi tailors had storefronts right

[릴레이] 나의 독서론

2009. 6. 15. 22:29
규칙입니다.
1. 독서란 [ ]다. 의 네모를 채우고 간단한 의견을 써주세요.
2. 앞선 릴레이 주자의 이름들을 순서대로 써주시고
3. 릴레이 받을 두 명을 지정해 주세요.
4. 이 릴레이는 6월 20일까지만 지속됩니다.
기타 세칙은 릴레이의 오상 참조

제 인생의 독서 곡선은 W를 그리고 있어요. 중학교 때 어머니께서 사주신 한국 문학 전집을 꾸역꾸역 다 읽으며 첫번째 꼭짓점을 찍었구요!(물론 지금은 기억 조차 나지 않습니다..) 두번째는 군대에 입대해 시간을 죽이며 소일거리를 찾다가 독서를 하게 되었지요. 소설 비소설 할 것 없이 엄청나게 읽었던 기억이...나네요!
세번째 독서의 꼭지점은 작년부터 읽기 시작한 소셜미디어 관련 서적과 감성이 매마르지 않게 유지시켜 준 슬픈 소설들입니다.

Carlos의 얼토당토 않은 내 인생에 Best Book!

1. 그라운드스웰
  - 소셜미디어를 공부할 수 있게 만들어 준 책
2. 세상에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 군대에서 남몰래 눈물 흘리게 했던 책
3. 장미의 이름
  - 읽다가 머리아퍼서 죽을 뻔함. 책과 영화를 번갈아보면서 공부하며 읽은 책.
     하지만 영화만 기억 남는 명작!
4. 코끼리는 생각하지마
  - '진보'와 '보수' 무엇이 다른지!
     응집력이 강력한 보수의 커뮤니케이션 방법, 산별적인 진보의 커뮤니케이션을 알아볼 수 있는 책
5. 칼의 노래
  - 김훈님의 책이야... 말해봐야 무슨 소용! 쵝오라 칭할 밖에-


독서란 [인내]다.
책은 다른 매체와 다르게 오랜 시간을 투자해야한다. TV는 본방을 못보면 주말에 누워 재방을 보면 되고, 인터넷 매체는 항상 그자리에 있다. 하지만 책은 내가 다가서서 인내를 가지고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기 전까지는 내것이 되지 않는다. 그리고 인내하면 분명 무엇인가를 깨닫게 하거나 가슴을 울려준다.


나의 독서론 릴레이는.
Inuit님께서 시작하셔서, buckshot님, 고무풍선기린님, 류한석님, mahabaya님, 어찌할가님, 벼리지기님, 바람의 노래님, 모노피스님, 꼬미님, JaeHo Choi님, 감성적 젊은 이상가님, 비전 디자이님, jedimaster, 조현경, 제나두, 에코♡  님을 거쳐왔습니다.


아직 릴레이 기간이 5일이 남았기 때문에 두 분에게 릴레이 바톤을 터치할께요!
받아 주실꺼죠?!

뷰티풀몬스터 님 - 얼마전 에코님과 함께 알게 된 분이에요. 그 전에 미친이(미투데이 친구)긴했지만, 어딘지 모를 묘한 매력을 가지신 분. 실제로 만나보니 더 아리송한 이미지를 풍기셨어요. 조금 더 친분을 쌓아보고자 바톤을 넘겨 드려요!
Sammie 님 - 참 묘한 인연. 잡지교육원, PR아카데미 등 사회 교육기관에서 항상 같이 했던 동생. 같이 한 시간만큼 잘 챙겨주질 못해 미안해서 선정. 연차에 비해 분명 인사이트있는 포스팅을 해줄꺼라 믿어요^^

갑작스럽게 릴레이에 동참에게 되어서 스스로 깜놀한 상태지만, 책을 대하는 저에 태도에 대해 한 번 돌아 볼 수 있어서 뜻 깊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추천해주신 에코님! 감사해요^^.


carlos PARK Social-media Sammie, 그라운드스웰, 독서 릴레이, 뷰티풀몬스터, 블로거, 블로그, 세상에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에코, 장미의 이름, 칼의 노래, 코끼리는 생각하지마

  1. 세상에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를 읽고 눈물흘린 그대는 여린남자~!! 캬캬캬

    릴레이 재밌게 잘 읽었어요..
    인내라는 표현도 정말 공감가네염 ㅋㅋ

  2. 정말 큰 눈물 쏟았다구요-ㅠㅠㅠㅠㅠ 다시 한번 읽어야 겠어요~ㅋㅋㅋ

  3. ㅎㅎㅎ감성남이었구나...좀 잘해 줘...ㅎㅎ그래도 옛날에 까칠했던 거에 비하면...많이 다정다감해졌지...

  4. 아직도 까칠과 소심을 구분 못 하다니... 형은 그저 남들보다 조금 더 소심한 트리플 A형일 뿐이야..ㅎ

  5. 형 ㅋㅋㅋ

  6. 에코님 블로그에서 오빠와 싸우고 싶지 않아요..ㅋ여기서 왜 이러시는 거에요..ㅎ 첨에 릴레이 바통 넘길 때는 "오빠가 있잖아~"하시더니ㅋㅋ사람이 그새 변했다!!! 에코님...정말 카를로스님이 이준기를 닮았을까요?...(아니라고 해주3....ㅋ)

  7. 이제 보니 오빠의 블로그였군요..ㅋㅋ뭥미ㅋ

  8. 정말 뭥미?!

  9. 사실 이준기 닮았다는 소리는 내가 먼저 한게 아니고 누가 하길래 따라한것 뿐 ㅋㅋ 이라능 이라고 하면 ㅋㅋ
    그래도 옆모습이 아주 살짝 닮은것 같기도 했음

    허나 이준기는 역삼동 GS빌딩 지하에 와도 긴장하진 않을것 같은 ㅋㅋㅋ

  10. 고개를 빠르게 좌우로 움직이다보면 어느 순간 얼핏 0.001초 정도 이준기를 느끼실지도.. 그냥보면 예능 늦둥이 종신님을 닮았다고 밝혀드립니다.

  11. ㅋㅋ진짜 외국인도 아니고...참 신기했어요

  12. 점점 내 얼굴 이상해지고있어...ㅠ

  13. http://www.eluxuryc-mall.com/ [url=http://www.eluxuryc-mall.com/]louis vuitton purses[/url] <strong><ahref="hthttp://shannarileyblog.com
    tp://www.cheapghdshair.net/">ghd hair straightener sale</a></strong> photo of a business suit in the window. He invested his savings, bought thousands of yards of fine Turkish fabrics, and recruited the best tailors from his hometwly reloca<strong><a href="http://www.cheapghdshair.net/">ghd hair straightener sale</a></strong>
    <strong><a href="http://www.edhardykleidungshop.com/">billig ed hardy</a></strong>

[소셜미디어 회피현상] Web 2.0 공유, 개방에 대한 고민

2009. 4. 19. 14:34

Web 2.0의 3원칙을 블로그에서 논하기에는 시기적으로 많이 뒤쳐진 주제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오늘만큼은 꼭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 이렇게 화두를 던져 봅니다.


Web 2.0은 '공유, 개방, 참여'의 3원칙을 기반으로 이루어지고 블로그, SNS 등을 활용한 소셜미디어를 기반으로 한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리고 현재 많은 블로그에서는 웹 2.0의 발전 방향에 대해 고민하고 있으며 저 역시 다르지 않습니다.

<출처: 한국인터넷 진흥원 2008년 인터넷 이용실태 조사>

전체 인터넷 사용 인구 중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의 비율은 대략 43% 정도라 합니다. 일상의 기록, 정보 공유, 취미, 여가 활동, 개인브랜딩 등의 다양한 이유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들 대부분이 Web 2.0의 3원칙중 공유과 개방의 개념을 적절히 이해하고 활용하고 있을까요?

소셜미디어 회피현상. 자신이 생산한 컨텐츠를 웹상에서 표현하고 싶지만, 타인의 합법 혹은 불법적인 스크랩 등 정보 공유에 대한 부담감으로 블로그를 소유하고 있으나 블로깅을 기피하는 현상

저는 위와 같은 현상을 소셜미디어 회피현상이라 정의했습니다.(더 수려한 언어로 정의해 주실 분이 있으면 댓글, 트랙백 등으로 공유해 주십시오.)

웹 2.0의 3원칙은 현 소셜미디어를 이끌어가는 원동력이 되고 새롭게 만들어지는 SNS 서비스 등의 개발의 원칙이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사용자들은 자신의 경험이나 지식을 공유하길 꺼려하는 경우가 꽤 있다는 것입니다.

저 역시 블로그 운영 초반에는 지식 공유에 대한 불안감이 어느 정도 있었습니다. (물론, 미천한- 지식입니다만...) 하지만 쥬니캡님, 철산초속님, 미도리님 등등 인기있는 블로거들은 자신들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신뢰를 얻고 블로고스피어에서 기반을 다지셨습니다.

위와 같이 공유를 통해 컨텐츠 생산자에게 신뢰와 해당 분야에 대한 발전을 가져오는 경우도 있지만, 개방과 공유를 통해 컨텐츠를 잃는 경우도 있습니다.

주변에 개인의 일상을 싸이월드와 같은 SNS에 공개하는 분과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작품을 공개하는 그래픽 디자이너에게 소셜미디어 기피현상에 대해 물어본 결과 자신들의 컨텐츠에 대한 공유에 대해 불법적인 스크랩과 유사 컨텐츠를 생산함에 있어 부정적인 시각과 함께 자신의 블로그나, SNS를 차단하는 등 기피현상을 보인적이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투표를 통해 사례를 공유해 주세요.

개인의 컨텐츠를 공개와 공유는 다른 개념으로 정의 되어야 하지만, 공개를 통해 일정한 공유가 이루어지고 이 과정에서 원하지 않는 스크랩, 컨텐츠의 변형된 다른 컨텐츠가 생겨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CCL, 불법 스크랩 방지 태그 등의 방법들이 위와 같은 사례들을 보완해주고 있지만, 소셜미디어를 활용하는 개인이 타인이 생산한 컨텐츠에 대한 존중과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소셜미디어의 발전은 공개를 통해 공유를 이끌어내 발전된 또다른 것들을 만들어낸다고 생각합니다. 소셜미디어 회피현상을 겪는 주최도 공유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내고 발전적 방향을 모색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carlos PARK Social-media Web 2.0, Web 2.0 3원칙, 소셜미디어, 소셜미디어 회피 사례, 소셜미디어 회피현상

  1. Carlos님이 언급해주신 소셜미디어 회피현상의 내용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가끔 넘치는 정보를 보면 회피해버리는 경우도 있네요. 바뻐서 일주일만에 RSS 리더기 들어갔더니 엄청난 숫자의 포스팅이 있다던지^^;;;

  2. 웹에서의 방대한 정보를 어떻게 관리 하냐도- 큰 관건이죠. 저는 얼마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넷북'이라는 걸 구입했는데요- 그 기능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는 미지수..인것 같아요ㅠ

  3. 블로그에 자기의 생각과 지식을 쓰게 되면 사실 두려운거죠. 그것은 대한민국 사람만의 특징인 것 같습니다. 틀리면 안된다는 강박관념과 체면치례라고 할까요ㅎ 그래도 예전보다는 블로고스피어내 좋은 콘텐츠들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4. 모세초이님 포스트를 읽어 주셔서 감사해요! 웹을 통한 지식과 정보의 유통이 늘어나면서 점차 소셜 미디어 회피 현상이 둔화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위와 같은 피해? 사례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적절한 대책이 필요하지 않나 해서 포스팅해 봤습니다^^

당신이 지금 활용하는 SNS는 무엇인가요?

2009. 3. 7. 00:51


잠을 청하려 누으려다가 갑자기 생각이 났어요!!!
저는 싸이, 미투, 트위터, 마이스페이스, 나우 프로필 등...
다양한 경험을 하고 대화를 듣고 경험 하기 위해서 나름 조금씩 맛을 보고 있어요!


여러분은 어떠세요?

carlos PARK Social-media 나우 프로필, 마이스페이스, 미투데이, 설문 조사, 소셜 미디어, 싸이월드, 트위터

우리는 지금 '소셜 미디어' 고민 중...

2009. 3. 1. 22:14

발렌타인 데이에 첫 만남을 갖게 되었던 소셜미디어 커뮤니케이션 그룹.
지난 금요일 두번째 만남을 갖게 되었습니다. 모임의 주제는 '링크의 경제학' 토론 이었지만,
실제적으로는 현재 준비 중에 있는 메타로그 네이밍, 운영에 대해 자유로운 브레인 스토밍을 했습니다.

앞으로 진행 될 메타로그에서는 블로고스피어 뿐만 아닌 소셜 미디어 전반에 대한 대화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저 스스로 많은 기대를 하고 있으며, 소셜 미디어에 대한 다양한 생각들을 담아 낼 수 있는 또 하나의 도구가 되지 않을까 기대 하고 있습니다.

오프라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조그만 우물 속에서 하늘만 바라보던 저는, 우물 밖으로 나와 새로운 세상을 보게 되었습니다.
소셜 미디어는 생각했었던 것보다 크고 복잡한 구조를 가지고 있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얽히고 설켜 "통제 불가능"함과 구조의 파악이 힘들다는 것을 피부로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꾸준한 활동 기대해 주세요-

사족...
이번에도 카메라를 안가지고 가서.. 또 사진을 못 찍어 왔네요-
철산 초속님이 가보셨다는 강남역 뒷 골목의 커피숍에서 먹었던- 와플 폰카사진 올려봅니다.



carlos PARK Social-media 링크의 경제학, 메타로그, 소셜미디어 그룹, 커뮤니케이션

마이스페이스, 한국 철수 결정!

2009. 2. 8. 22:44
세계적 SNS인 마이스페이스가 18일 한국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도대체 왜일까? 위키백과에 따르면 마이스
페이스는 영어 사이트 중 여섯번째로 인기가 있으며, 미국내에서는 3번째로 인기있는 사이트다. 2008년 2월 3일 기준으로 2억 7천여개의 개정을 운영중에 있으며, 매일 55만개의 새 계정 등록이 이루어지고 있다. 규모가 매우 큰 사이트다.

WHY!? 떠날까?
마이스페이스 측은 "선택과 집중"을 그 이유로 들었다. 한국에 야심차게 들어왔으나 예상밖의 고전으로 결국 철수를 하며, 수익율이 기대되는 지역으로 역량을 집중한다는 이야기다.



수익 어려운 이유는 뭘까?
[그라운드스 웰]에서 밝힌바와 같이 한국 SNS서비스는 마이스페이스의 주 무대인 미국과 그 생태계가 매우 다르다.(온라인 적으로..) 한국에서는 싸이월드라는 강력한 SNS가 존재하고 있다. 싸이월드의 인기가 예전같지 않다지만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관계맺기 방법 등이 이미 한국 사람들의 인식에 깊게 작용하고 있어 그 틈새를 뚫기가 힘들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마이스페이스의 [아티스트, 그리고 우리들의 이야기] 프로모션이 매우 마음에 들었다. 이 프로모션을 통해 다양한 아티스트를 알게 되었고, TV를 통해 접하기 힘든 아티스트의 목소리를 들을 수도 있었던 좋은 통로였다.

한국 시장에서 철수를 결정했지만 영어를 통해 그 서비스는 계속 유지가 된다고한다.(당연한거지만...) 인기있는 SNS서비스를 한국어로 만나볼 수 있어 매우 유익한 서비스였다고 생각한다. 더 이상 한국어로 된 마이스페이스를 볼 수 없겠지만 지속적으로 마이스페이스를 사용하는 유저가 될 것 같다.

carlos PARK Social-media SNS, 그라운드스 웰, 마이스페이스, 마이스페이스 한국 철수, 마이스페이스닷컴, 싸이월드

새로운 소셜 네트워트 [Social Media Club in Korea] 오픈

2008. 12. 7. 01:06

쥬니캡님의 새로운 프로젝트!
Social Media Club in Korea가 오픈했다.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PR 트렌드와 미래를 형성해 나갈 사이트다.
가입 조건은 3개월이상 블로그을 운영해야하며 소셜미디어의 관심이있는 人이면 된다.

운 좋게 블로그를 오래전 열어 놓고 조금이나마 PR인들과 소통을 하던 나도 참여를 할 수 있었다.
현재 각 계의 PR인들과 PR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모여 소통을 시작하고있다.

소셜 네트워크, 블로그 등의 다양한 주제가 논의되고 있으며 국내 및 해외의 유용한 정보들도 공유가 되고있다.
현업에 막 뛰어든 나로서는 매우 유용한 사이트다.

Social Media Club in Korea 기존 1인 미디어 블로그의 틀을 넓히고 공통분모가 존재하는 다수의 사람들의 브레인을 모아놨으니 기대가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클럽의 구성원들의 활동 기대해본다. 나 역시 활발한 활동을 통해 많은 것들을 얻고자 한다.

carlos PARK Social-media PR, Social Media Club in Korea, 블로고스피어, 블로그, 소셜미디어, 쥬니캡

  1. 카를로스부터 클럽의 승승장구를 위한 자료 공유 헌신 부탁합니다! 건승!

  2. http://www.shoes4cl.com/

  3. http://www.bags4chanel.com/bags/handbags

  4. http://www.bags4gucci.com/bags/handbags

  5. http://www.bags4lv.com/bags/handb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