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극복 마케팅 전략!

2008. 10. 20. 13:12

중앙일보 10월 20일 : 불황이라도 □하면 지갑 연다.(링크)
삼성 : 불황? 다 줄여도 이럴 땐 지갑 연다.(링크)

제일기획은 지난 19일 불황기에 증가하는 소비자 구매유형과 이에 따른 기업들의 불황기 마케팅 전략인 '불황 5계'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 9월 수도권에 거주하는 20 ~ 49세 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및 포커스 그룹 인터뷰 방식을 통해 조사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96%가 현재 상황을 불황이라고 인식하고 있으며, 소비 규모는 전년 같은 기간을 100으로 보았을 때 평균 67.5%로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1. 이성적 설득보다 '원초적 본능'

소비자는 경제 압박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감각적인 것에 끌리는 경향을 보인다.

사례 : 처음처럼, 2005년 7% 점유율에서 2008년 7월 24%으로 상승
        "심각한 뉴스보다 이효리가 좋다."




2. 보상심리를 채워주어야


'나를 위한 작은 소비' 작은 돈으로 누리는 사치

사례 : 고가 아이스크림 메뉴의 상반기 매출 급증
         초콜릿, 주류, 담배 등




3. 젊은 층은 불황에 둔감


가족 부양 의무가 없고, 유행과 외모에 민감한 20대는 불황의 영향을 덜 받는다.

사례 : 8월 국내 맥주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19%증가, 젊은층이 선호하는 수입맥주는 51% 급증




4. 가족 마케팅이 먹힌다


어려울수록 가족을 찾는심리. 개인소비부담(86%) 가족을 위한 소비 포기 못해(75%)

사례 : 가족가치 강조 광고. 동서식품 맥심, 신한카드, 래미안, 닌텐도 위(wii)



5.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라


값이 조금 비싸도 신뢰가 가는 브랜드를 택한다.

사례 : 빈폴 케시미어 스웨터.
        "제대로 된 옷을 사서 오래 입자" 소비자 심리 겨냥.





carlos PARK Market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