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티스토리 블로그를 버리지 않았다.

2010. 7. 12. 14:51
너무 오래간만에 블로그에 로그인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많은 일들이 벌어지고 SNS라는 새로운 툴에 심취해 많은 시간을 할애하다 보니 블로그에 소흘했습니다. 조금 더 솔직해지자면 PR에 대한 관점이 수시로 바뀌고 현실과 이상의 괴리 덕분에 블로그에 손을 놓았었습니다. 앞으로도 이전처럼 꾸준하고 지속적인 포스팅을 해 나갈지 장담을 할 수는 없지만 블로깅에 대한 관심의 끈을 놓지는 않기로 했습니다.

화장품 회사에서 PR을 2년여간 담당해오다 이번에 종합 대행사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뷰티/ 코스메틱에 대한 사랑은 여전히 변함이 없지만, PR AE라는 직업을 가진 이상 다양한 클라이언트를 경험해 보고 싶은 생각에 대행사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다양한 클라이언트에 뷰티가 빠진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또, 네이버 블로그에 대한 니즈가 항상 있어왔기에 티스토리 블로그를 잠시 멈춘동안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또다른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해 왔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그 밖에도 트위터(@carlospark) 미투데이(carlospark) 등의 소셜 서비스들에 많은 힘을 쏟았습니다. 소셜 서비스. 이 영역이 참 재미납니다. 기업이 활용을 하는 것은 둘째치더라도 개인적으로 서비스의 편의성과 즉각적인 반응 등 인터렉티브하고 엑티브함이 바로바로 느껴져 생동감이 있었습니다. 게다가 블로그로는 꽤 오랜시간을 교류해야 만날 수 있던 소위 말하는 오프모임이 이 곳에서는 즉각적인 반응을 통해 오늘 내일 대화를 나누었던 사람도 부담없이 만날 수 있는 장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새로운 툴을 경험하고 커뮤니케이션의 흐름을 쫒겠지만 가장 중요한건 역시 컨텐츠라 할 수 있겠지요. (불변의 진리라 믿고 싶습니다.)

오래간만에 들어온 블로그에서 이것 저것 풀어놓고 다시 복귀하렵니다.

carlos PARK PR , , , ,

  1. 전 아직도...
    여전히 트위터가 어렵기만 하네요.ㅎㅎ
    블로그로 다시 돌아오신걸 환영합니당~~!!

  2. 너무 오랜만에 포스팅을 해서 '누가 봐주기나 할까' 싶었는데- 이렇게 댓글까지 써주시니 진정 감사해요^^

  3. 나도 보고있음. ㅎ

  4. 황코치님도 보고 계셨다니- ㅋㅋ

  5. 회사를 옮겼나보군! 그렇다면 한겨레 PR Academy에서 그대를 처음 만난게 벌써 2년이 넘었다는 이야기군! 새로운 곳에서도 잘 적응하고 인정받으삼!

  6. 아직 제 블로그를 잊지 않으셨다니.. 선생님도 참 대단 하셔요- ㅋㅋ 역시 소셜링크의 대표님 멋지십니다!!

  7. Blog Icon
    별찌

    전 네이버 블로그를 하는데 포털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 말고도 다양한것 같은데
    이는 개인 블로그라 하나요?..아! 그리고 미투데이 초보인데요 미투데이 통해서 예까지 왔습니당^^